인정을 받고 실력이 늘어날수록,

불안함과 초조함이 더 커진다.


어제는 고대하던 뷔페에 막상 가보니 실망하는 꿈을.

오늘은 전학을 앞두고 주변인처럼 겉돌며 수능을 준비하는 꿈을 꿨다.


덕분에 이틀 연속으로 피곤한 아침을 맞았는데,

곰곰히 생각해보니 내 심리를 너무 잘 드러낸 꿈이 아니었나싶다.


초조하고 불안하다.

실력이 빠르게 늘지 않음이 초조하고,

티끌만큼 인정 받고 있는 부분도 그냥 거품이 아닐까 불안하다.


내 스스로에게 신뢰가 없는걸까.


자꾸 도피하고 싶어서 집중력도 떨어지는듯하다.

지난 2-3주 동안 도피해봤지만, 역시 나 스스로에게 도피할수 있는 곳은 그 어디에도 없는것 같다.


상쾌하고 두근거리는 아침이 아닌

우울하고 두려운 아침이 이어지고 있다.


자신감을 되찾고 싶다.

'Blah Blah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이별 후유증  (0) 2017.12.26
한국 인디게임  (0) 2017.12.24
나 괴롭히기  (0) 2017.12.23
외로움  (0) 2017.12.15
시간의 값  (0) 2017.12.14
부담. 초조.  (0) 2017.12.13

+ Recent posts